17일부터 차량속도 일반도로 50㎞, 이면도로 30㎞ -「안전속도 5030」

이제는 모두가 함께 지켜요, 안전속도 5030

- 정부와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안전속도 5030」 실천 선포식 개최 -

그동안 서울, 부산 등 일부 지역에서 시범사업으로 추진됐던 「안전속도 5030」이 오는 17일부터 전국적으로 본격 시행된다.

안전속도 5030은, 도시부 지역 일반도로제한속도50km/h 이하로 하향하고, 어린이 보호구역 및 이면도로30km/h 이하로 조정하는 교통속도 체계 개선 정책이다.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 경찰청(청장 김창룡)은 제도의 본격적인 시행에 앞서, 4월 13일 안전속도 5030실천 선포식공공기관·민간단체 등과 함께 개최하였다.

안전속도 5030실천 선포식은 4월 13일(화) 오후 1시 30분 부터 서울 코엑스 에서 국토·행안·경찰, 시민대표 3인(前축구선수 이동국, 어린이, 고령자), 공공기관·민간단체 약 20곳 등이 참석한가운데 개최되었다.

이날 선포식은 「안전속도 5030등 보행자 안전을 위한 정부와 시민대표 등이 실천다짐을 선언하는 행사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현장 참석을 최소화하고 전국 권역별 14곳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한편, 행사의 전 과정을 유튜브로도 생중계하였다.


안전속도 5030실천 선포식의 본행사에 앞서, 오프닝으로 ‘5030 해피송’에 맞춘 플래시몹 공연과 「안전속도 5030」 시행을 기념하는 방송인 등의 홍보영상이 송출되었다.

본행사인 ‘5030 퍼포먼스’에는 국토부 장관, 경찰청장,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을 포함하여, 前 축구선수 이동국, 어린이, 고령자공공·민간을 대표하는 8명의 교통안전 실천다짐이동국의 메시지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이어서 열린 ‘퀴즈로 알아보는 5030토크콘서트에서는 온·오프라인 국민참여형OX 퀴즈’를 통해 교통법규 상식을 알아보고, 패널들*이 교통사고 사례해외 교통문화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UN 권고사항인 도심 속도하향 정책은 OECD 37개 국가 중 31개 국가에서 이미 시행 중이며, 네덜란드·스위스·호주 등 많은 나라에서 교통사고 사망자가 10∼25%까지 감소하는 성과가 있었다는 점 등이 참석자들에게 유익하게 전달됐다.

마지막으로, 교통안전 전문가시민단체·언론인 등*이 참여하는 교통안전 전문가 토론회가 열렸으며, ‘보행자 최우선 교통문화 전환’을 주제로 진행되었다.

토론회에서는 「안전속도 5030시범사업 효과, 우리나라 교통정책·문화의 당면한 과제 및 나아가야할 방향, 해외 교통안전 선진 문화 사례, ‘post-안전속도5030’ 등에 대해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경찰청 관계자는 “금번 시행되는 「안전속도 5030」은 교통사고 사망자를 크게 줄여나가고, 보행자 최우선의 교통문화가 확산·정착되는 데 상당한 기여를 할 것”이라면서, “이번 행사를 계기로 「안전속도 5030이 본격 시행된다는 것이 널리 알려지기를 기대하며, 국민들께서도 새로 시행되는 「안전속도 5030정책에 적극 참여하시고 준수해 주시길 요청드린다.”라고 밝혔다.

<편집인 배석호 icandoitbae@naver.com, 02-3664-1650>

WEDDINGS

Describe what you offer here. add a few choice words and a stunning pic to tantalize your audience and leave them hungry for more.

Get In Tou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