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성모 안과병원 황호식 교수시각장애인 대상 초음파 지팡이 제작 성공


자동차 후방 센서와 9V 베터리 활용하여 지팡이 휴대성과 장애물 탐지 기능 향상

기능 보완을 거쳐 특허 출원 예정

대학병원 교수가 시각장애인을 위한 초음파 지팡이 제작에 성공했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 안과병원 황호식 교수는 최근 ‘시각장애인용 초음파 지팡이 제작’에 성공했다. 일반 지팡이에 초음파 센서를 부착하여 시각장애인이 장애물을 쉽게 피할 수 있도록 한 것.

황 교수는 이를 제작하기 위해 거리 및 근접 센서를 알아보던 중 자동차의 후방센서가 구하기도 쉽고 사용하기도 쉽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이에 자료 조사를 통해 자동차 후방센서에서의 초음파 작동 원리와 장착하는 방법을 습득했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 안과병원 황호식 교수가

‘시각장애인 대상 초음파 지팡이’를 시연하는 모습

문제는 전원 연결. 자동차 후미등에 연결되는 후방 센서는 12V 직류전원이 필요한데 일반적인 12V 직류전원은 규격이 커서 휴대성이 떨어졌다. 황 교수는 12V 직류전원 대신 작고 흔하게 구할 수 있는 9V 배터리를 자동차 후미등에 연결해도 센서가 정상 작동됨을 확인했다. 물체가 센서에서 떨어져 있으면 경보음(삐)의 간격이 길지만 더 가까워지면 간격이 짧아지고 아주 가까워지면 ‘삐’소리가 끊어지지 않고 계속 울리는 것이 자동차 후방센서와 동일했다.

초음파 센서 성능을 확인한 후 황 교수는 9V 배터리용 스냅, 스위치, 자동차 후방센서 및 9V 배터리를 시각장애인용 지팡이에 장착했다. 스위치를 켠 다음 지팡이를 들고 벽으로 천천히 다가가자 경보음이 정상적으로 울리기 시작했다. 시각장애인용 지팡이를 제외한 제작 비용은 약 4만원 정도로 매우 저렴했고 장착도 간편했다.

황 교수는 “전자회로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없어도 쉽게 만들 수 있는 이번 초음파 지팡이가 상용화되어 시각장애인에게 실직적인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이와 관련된 기존 특허 기술을 뛰어 넘는 새로운 시각장애인용 지팡이를 개발하여 특허출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WEDDINGS

Describe what you offer here. add a few choice words and a stunning pic to tantalize your audience and leave them hungry for more.

Get In Tou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