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부가 서비스(상품)’불이행 피해 많아





신용카드 제휴카드 할인, 캐시백, 적립, 채무면제·유예상품*, 리볼빙** 등의 부가 서비스(상품)(이하 ‘부가서비스’라 함)를 이행해주지 않는 사례가 많아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에 따르면, 신용카드 관련피해구제는 2014년 1월부터 2016년 9월까지 총 263건이 접수되었으며, 2016년에는 9월까지 111건이 접수되어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14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구제 접수된 263건을 분석한 결과, 신용카드 부가서비스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거나 설명해주지 않는 등의 ‘부가서비스 관련’ 피해가 31.6%(83건)로 가장 많았고, 미사용 또는 과다 대금 청구 등 ‘부당한 대금 청구’가 20.5%(54건)였다.


‘부가서비스 관련’ 피해(83건)는 채무면제·유예, 제휴할인, 캐시백, 적립, 리볼빙 등의 신용카드 부가서비스를 이행하지 않아 발생한 피해가 21.7%(57건)였고, 부가서비스 가입 과정에서의 설명 미흡 관련이 9.9%(26건)였다. 부가서비스 종류별로는 ‘채무면제·유예상품 관련’이 39.8%(33건)로 가장 많았고, ‘제휴할인·적립·캐시백 관련’ 37.3%(31건), ‘리볼빙 관련’ 13.3%(11건)였다.


이 외에도 정당한 이유없이 소비자의 청약철회·할부항변을 수용하지 않거나, 분실·도난 시 보상비율이 미흡하여 불만을 제기한 경우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신용카드사업자와 간담회를 통해 소비자피해 현황을 공유하고, 부가서비스 가입절차 준수 및 이행 관리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권고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소비자피해가 근절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비자에게는 ▲필요하지 않은 부가서비스 가입권유는 명확히 거절하고 ▲대금청구서를 꼼꼼히 살펴 가입하지 않은 부가서비스 또는 사용하지 않은 대금이 청구된 것은 없는지 확인하며 ▲신용카드 할부로 결제한 후 계약이 이행되지 않는 경우 즉시 서면으로 잔여 할부금 지급 거절의사를 통지할 것과 ▲신용카드 사용알림서비스를 활용하여 분실·도난 시 부정사용을 방지할 것을 당부했다.


한국소비자원 보도 인용건

정현정 기자 koreaconsumernews@gmail.com


WEDDINGS

Describe what you offer here. add a few choice words and a stunning pic to tantalize your audience and leave them hungry for more.

제휴안내

Signature_도레이케미칼_상하조합(S)
(주)우진환경개발
한국품질명장협회
KAPSM(RGB)
한국서비스경영
한국품질경영

세계서비스경영연구원(주) | 한국소비자뉴스 [KCN뉴스]사업자등록번호:768-87-00053 | 발행인: 곽영환 | 편집인: 배석호 |  소재지: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564 (두산위브센티움 208호) | 대표전화:02-3664-1650 | 이메일: info@kcnews.co.kr | 등록번호: 서울, 아04140 | 등록연월일:2016년 8월24일 | 발행연월일:2016년 8월24일 | 청소년보호책임 : 배석호자:  | copyrightⓒ2016 한국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kcnews.co.kr

Designed by wixwe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