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용 상비약 보관 안하는 것이 오히려 상책


집집마다 약 창고를 두고 있는 경우를 본다.

특히 중장년을 넘기면서 보통 창고에 한가득 챙겨져 있어야 마음이 놓인다고 한다.

어르신들은 본인이 의사, 약사인양 이것저것을 건강보조제와 함께 섞어 복용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두통약이나 감기약 같은 진통제와 피부에 바르는 연고 같은 약품이 대부분이다.

간혹 두통이 생겨 약을 찾아 먹으려고 하다보면 막상 망설여질 때가 있다.

약을 사다 놓은 지가 너무 오래됐기 때문인데, 유통기한을 살펴봐도 2~3년이 지난 약이 그대로 있다.

이 약을 먹어도 될지, 아니면 먹지 말아야 할지에 대한 확신이 없다.

어떻게 해야 할까?

복용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 맞겠지만, 우선 눈에 보이고 있는 거니까 먹고 보자는 심리가 대부분이다.

이런 혼란을 막기 위해서는 아예 가정용 상비약은 보관하지 말 것을 권한다.

두통약이나 복통등 에 필요한 약들은 손쉽게 구입 할수 있디 때문이다.

가정용 상비약에도 유통기한이 표기돼 있다는 것은 먹어도 되는 기한이 한정돼 있다는 것이다.

일반 식품처럼 유통기한이 약간 지났더라도 먹어도 큰 문제는 없는 것일까?

문제 발생여부를 떠나 약효는 있는 것일까?

먼저 의약품의 유통기한을 정하는 기준에 대해 알아보자.

의약품의 유통기한을 정하는 가장 큰 기준은 '유효성분의 용량'과 '독성물질의 농도' 등 두 가지.

의약품은 제품이 공장에서 만들어진 순간부터 유효성분의 농도가 서서히 떨어지기 시작한다..

의약품이 제기능을 하기 위해서는 유효성분의 농도가 일정 농도 이상 유지돼야 하는데, 이 농도가 일정 농도 이하로 감소해 의약품이 제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기 시작하는 시점을 유통기한으로 설정한다.

특히 의약품의 유효성분 농도 감소 속도는 개봉 후 산소와 접촉하면 더 빨라진다.

따라서 유통기한이 지난 약품은 원래 기대한 만큼의 약효를 거둘 수 없는 것은 당연지사.

개봉해 산소와 이미 접촉한 약품일 경우는 유통기한이 지났다면 버리는 것이 현명하다.

독성물질의 농도는 산화하면서 생기기도 해

개봉한 약품이 공기와 접촉되면서 산화하고 이과정에서 오히려 독성물질의 농도가 높아질수 있다.

유해 성분이 미량일 경우는 약효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쌓이면 인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따라서 유통기한은 의약품 내부의 작용 등으로 인해 만들어 질 수 있는 독성물질이 인체에 해를 끼치지 않을 기간을 예측해 정하는 것이다.

고체 형태의 알약의 경우는 개별 포장에 따라 유통기한이 다르긴 하지만, 일반적으로 개봉 후 1년 정도이다.

개별포장 없이 플라스틱통에 무더기로 든 알약의 경우 개봉한 날로부터 1년이 보통이다.

병원에서 처방전에 받아 약국에서 조제한 알약은 조제과정에서 이미 공기와 접촉했기 때문에 2개월 이내 복용해야 한다.

이런 알약들은 유통가한내라 하더라도, 직사광선이 닿지 않는 서늘한 곳, 기온 차이가 크지 않은 실온 상태로 보관했다가 복용하는 것이 좋다.

가루약은 조제과정에서 분쇄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역시 공기 접촉이 있고, 습기에도 취약해 알약보다 유통기한이 짧을 수 밖에 없다.

가루약도 보관 방법에 더욱 유의하고 1개월 이내 복용해야 한다.

튜브형 연고의 유통기한은 개봉 후 6개월이 보통이다.

연고는 바르면서 손이나 환부에 닿는 경우가 많아 튜브 끝부분에 세균이 번식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사용후 튜브 끝부분을 깨끗하게 닦아 보관해야 한다.

액체 형태의 시럽은 개봉 시점부터 1개월 이내 복용해야 한다.

1회용 복용병에 덜어 먹을 때는 공기 접촉이 더 많으므로 2~3주 내에 복용하고, 장기간 보관했다가 다시 먹을 때는 시럽 속 가라앉은 성분을 다시 섞일 수 있도록 흔들어서 복용해야 한다.

점안액 형태의 인공눈물 등 안약류는 개봉 후 1개월 이내 사용해야 한다.

투약 때 눈에 닿는 경우가 많아 세균 번식이 쉽기 때문에 1개월 이전이라도 색이 바래거나 할 경우 버리는 것이 좋다.

또 1회용 눈물의 경우는 방부제가 첨가되지 않았기 때문에 개봉했다면 하루를 넘기지 않아야 한다.

유통기한이 지난 의약품은 그냥 쓰레기통에 버리면 안돼

여기서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 있다.

유통기한이 지난 의약품은 그냥 쓰레기통에 버리면 안된다.

의약품은 화학적으로 합성된 성분인 만큼 자연분해가 거의 안된다.

그냥 버리면 심각한 환경오염을 초래할 수 밖에 없다.

약국이나 보건소 등에 비치된 의약품 수거통에 버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간편한 진통제라고 유통기한을 지키지 않고 먹었다가는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

가정에 상비약을 구비할 때는 개봉하지 않은 상태로 유지하고, 개봉했을 경우에는 반드시 유통기한을 지키도록해야 한다.

가장 좋은 것은 아깝더라도 사용후 즉시 폐기를 원칙으로하고 어떠한 경우에도 약품은 유통기한을 지켜서 복용해야 한다.

역설적으로 가정에 상비약을 구비해두지 않는 것이 오히려 건강을 지키는 길이다

WEDDINGS

Describe what you offer here. add a few choice words and a stunning pic to tantalize your audience and leave them hungry for more.

제휴안내

Signature_도레이케미칼_상하조합(S)
(주)우진환경개발
한국품질명장협회
KAPSM(RGB)
한국서비스경영
한국품질경영

세계서비스경영연구원(주) | 한국소비자뉴스 [KCN뉴스]사업자등록번호:768-87-00053 | 발행인: 곽영환 | 편집인: 배석호 |  소재지: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564 (두산위브센티움 208호) | 대표전화:02-3664-1650 | 이메일: info@kcnews.co.kr | 등록번호: 서울, 아04140 | 등록연월일:2016년 8월24일 | 발행연월일:2016년 8월24일 | 청소년보호책임 : 배석호자:  | copyrightⓒ2016 한국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kcnews.co.kr

Designed by wixwe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