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년 개띠세대 - 오팔(OPAL) 세대 - 욜드

2020년에 주목해야 할 주요 트렌드는 무엇이며, 이들에 대한 대처는 어떻게해야 할까?

국내외의; 경제 상황은 어떻게 흘러 갈 것인가?

.

미국발 세계 금융위기와 유럽발 재정위기에서 비롯된 저성장과 저금리, 인구 고령화와 주요 산업의 공급과잉 등이 경제, 사회 전반에 변화를 가져왔던, 2010년대는 ‘뉴 노멀’의 시대로 불렸다. 디지털 기술의 급속한 발달과 확산에 따른 4차 산업혁명도 뉴 노멀 현상과 함께 진행되고 과거 당연한 것처럼 여겼던 가치관이나 규범, 관행 등은 대부분 허물어지고, 개인, 기업, 국가, 지구촌의 생존과 성공 방정식도 급변하고 있다.

불확실성과 변동성의 확대를 특징으로하는 뉴 노멀 시대, 아무리 불확실한 미래도 예측 대처하고 발전적 방향으로 이끌어야 한다. 지금 나타나고 있는 변화의 거센 파도가 어디까지, 어떤 모습으로, 언제까지 이어질지 가늠해보며, 2020년에 주목해야 할 주요 트렌드와 국내외 경제 상황을 짚어본다. } SE3-TEXT

2020년 - ‘욜드’ 시대의 시작

SE3-TEXT { } SE3-TEXT

SE3-TEXT { 2020년에는 어떤 세대가 변화를 이끌 주역일까?

영국의 경제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2020 세계경제대전망(The World in 2020)>에서 “2020년은 ‘욜드’ 시대의 시작을 알릴 것이다”라고 예언했다.

--- 일본에서 나온 용어인 욜드(Yold) - ‘젊은 노인(Young Old)’의 줄임말 ---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미, 유럽, 일본 등지에서는 1955년부터 1960년 사이 5년 동안 출산율이 최고조에 이르렀었다.

이들을 우리는 베이버비 붐 세대라 칭해 왔다.

이런 베이비붐 세대가 만 65세 (1955년생)에 진입하는해가 2020년부터이다.

이들이 노년기에 들어서는 시기가 바로 2020~2025년인 것이다.

성인의 생애주기를 구분하는 통상적 기준으로, 각국 정부의 경제활동인구 조사에서도 65세 이상은 은퇴 연령층으로 분류하고 있다. 그러나 만 65세가 된 이들이 노년기 진입을 거부하는 현상이주요 선진국에서 나타나고 있다.

조용한 은퇴생활에 만족하지 않고 일과 사회생활을 지속하면서 젊은 노인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욜드 집단은 상품과 서비스의 소비, 노동시장, 금융과 자산 시장에서 새로운 트렌드의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전 세대의 노인들보다 더 건강하고 더 부유하며,더 큰 인구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요컨대 욜드는 지금까지 존재한 노인 세대와는 확연히 다른 정체성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 SE3-TEXT

2020년 대한민국 - ‘오팔(OPAL) 세대'

} SE3-TEXT

SE3-TEXT { 2020년 대한민국에는 주요 선진국에 욜드 세대에 대응하는 ‘오팔(OPAL) 세대’가 있다.

오팔 세대는 김난도 서울대 교수와 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발간한 <트렌드 코리아 2020>에서 처음 등장한 10대 트렌드중 하나이다. 김 교수팀은 오팔(OPAL)은 ‘활기찬 인생을 살아가는 노년층(Old People with Active Lives)’이라는 영문의 약자라고 설명한다.

동시에 한국의 베이비붐 세대를 대표하는 ‘1958년 개띠’ 출생의 ‘58’을 뜻하기도 한다. 어느덧 50대 후반에서 60대 중반의 나이에 이른 오팔 세대는 오랜 세월 자신을 지탱한 일자리에서 퇴직했지만, 여전히 능동적이고 진취적인 모습으로 제2의 인생을 엮어가고 있다.

단순히 생계유지만을 위한 노동에서 벗어나 자아 탐색을 다시 시작하고, 자신의 흥미와 취향에 대한 관심과 실현 의지가 높은 계층이다.

모바일 쇼핑을 즐기며, 다양한 누리소통망(SNS) 등을 통해 세상과 적극 소통한다는 점에서 유행에서도 젊은이들에게 크게 뒤처지지 않는다. } SE3-TEXT

디지털 기술로 무장 '구독경제' 트렌드 유행 - '에코 세대'

} SE3-TEXT SE3-TEXT { 베이비붐 세대의 자녀인 밀레니얼 세대(또는 에코 세대)도 2020년 새로운 트렌드의 중심이다.

1980년에서 2000년까지 출생한 인구 집단인 밀레니얼 세대는 올해 모두 성인이 된다.

유년기부터 디지털 기기 이용문화에 익숙한 이들은 학력 수준이 이전 세대보다 높고 개인의 실속을 최고의 가치로 생각한다.

세계 어디서나 현재 노동인구의 주축인 밀레니얼 세대는, 틀에 박힌 일보다는 가치 있는 일을 통해 돈을 벌고 싶어 하는 경향이 두드러 진다. 하지만 사회 활동에 본격 진입한 시기부터 경기 둔화가 이어져 부모 세대보다 가처분소득이 적고 소비성향은 낮다.

이런 배경에서 성장한 밀레니얼 세대는 디지털 기술의 진화를 만나 ‘구독 경제’라는 트렌드를 유행시키고 있다.

구독이란 사전적 의미로는 신문이나 잡지를 정기적으로 구매하는 행위를 뜻한다. 하지만 밀레니얼 세대에게 구독은 전혀 다른 개념이다.

제품이나 서비스를 특정 시기에 한 번만 사들이는 것이 아니라 계약을 통해 일정 기간 사용하는 행태이며, 구독 대상도 일상생활용품부터 자동차나 가전제품 등 내구소비재, 영화 등 디지털 콘텐츠, 주방이나 사무실 같은 공간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다.

이들에게는 배타적 소유의 욕구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사용하는 경험의 가치가 더 중요하다. 구독 경제의 확산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산업으로는 영상, 음성, 게임 콘텐츠의 스트리밍 서비스(디지털 형식의 영상 등 데이터를 연속적인 형태로 실시간 영상처럼 전송하는 기술)를 들 수 있다.

유튜브와 넷플릭스가 주도한 스트리밍 서비스에 디즈니(디즈니 플러스), 아마존(아마존 프라임), 애플(애플TV 플러스) 등 글로벌 거대 기업들이 뛰어들어 치열한 경쟁을 벌이며 가입자도 급증하고 있다. 국내 업계에서도 통신서비스, 포털사이트, 엔터테인먼트, 방송사 등이 합종연횡하며 시장을 확대하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구독 경제는 소비시장의 세분화와 소비 행태의 다변화를 촉진한다.

소유나 공유의 만족보다는 이용 가치와 경험의 공감대가 더 중요한 만큼 소비 성향에 대한 정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한 맞춤형 서비스의 구현이 사업자 간 경쟁의 핵심 요소이기 때문이다.

} SE3-TEXT

SE3-TEXT { 디지털 기술 혁신의 총아 - '인공지능(AI)' } SE3-TEXT

SE3-TEXT { 인공지능(AI)의 진화는 2020년 국내외 산업계에 트렌드 변화를 이끌 기술적 동인이다.

‘4차 산업혁명의 두뇌’로 불리는 AI는 디지털 기술 혁신의 핵심 엔진이며 총아입니다. AI는 초연결, 초성능, 초실감으로 ICT 전 영역에서 기술 혁신과 산업 고도화를 이끌었으며 초지능으로 발전을 위한 핵심 기반이 되고 있고,산업과 사회에서 AI의 활용 및 확산을 더욱 촉진하려면 다른 ICT 기술과 융합이 필수적이라 할 것이다. 정부는 2020년 혁신성장 동력의 핵심으로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를 설정하고 세계적 수준의 AI 생태계 구축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AI 원천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 인프라 구축 등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련 부처가 마련한 올해 예산은 2019년보다 55% 늘어난 1조 480억 원에 이른다. 이를 활용해 포스트 딥러닝 등 차세대 AI 원천기술을 개발하고, 혁신적인 AI 서비스가 적기에 사업화될 수 있도록 인프라와 규제 체계를 개선하며, AI 바우처 도입 등으로 중소·벤처기업의 AI 솔루션 활용을 높이기로 했다. 정부가 2018년 말부터 추진하고 있는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도 AI 시대에 맞게 전환된다.

정부의 방침은 지금까지 중소 제조업의 스마트 공장 보급에 중점을 뒀다면 올해부터는 AI를 기반으로 한 공정 고도화를 함께 추진하는 것이다. 미디어 자동차 에너지 핀테크 등 8대 분야 대혁신 - '5G'

SE3-TEXT { 5세대 이동통신(5G) 또한 2020년에 활짝 꽃 필 기술 트렌드이다.

기존 4세대 통신(4G·LTE)보다 속도가 20배 이상 빠른 5G 기술은 여러 산업과 일상생활에 4차 산업혁명이 구현될 수 있도록 하는 핵심 기반이되고 있다. 지난 19년 4월 세계에서 가장 먼저 상용화를 시작한 한국의 5G 서비스는 스마트폰 이용을 넘어 AI, IoT,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기술 등 과 결합해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2020년에는 5G 서비스 지역이 더욱 확대되고, 단말기 가격도 내려가면서 가입자 수가 빠르게 늘어날 것이 확실하다. 이동통신업계는 국내 5G 가입자 수가 작년 말 현재 450만여 명에서 올해 연말 1600만여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5G가 주도하는 산업 생태계의 변화에 힘입어 스마트 제조, 미디어·오락, 자동차, 에너지, 대중교통, 치안, 핀테크·금융, 헬스케어 등 8대 분야에서 혁신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과기부는 기대하고 있다. 상용화 위한 기술 진전 올해 더욱 가속화 - '자율주행차'

SE3-TEXT { AI와 5G의 융합은 이동(모빌리티) 서비스의 혁신을 촉진해요. 모든 기능을 갖춘 완전 자율주행차는 기술 적 한계에다 안전 문제 등으로 아직 도로에서 주행하기에는 무리이지만 상용화를 향한 기술적 진전은 올해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자동차 제조회사뿐 아니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인텔, 애플 등 세계 굴지의 정보기술(IT) 기업들까지 자율주행차를 이용한 이동서비스 기업으로 변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존 자동차 제조회사들이나 자율주행차를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업체가 이동서비스의 진화 방향으로 제시하는 공통 비전은 ‘초연결 (Connectivity), 자율주행(Autonomous), 공유(Shared & Service), 전동화(Electrification)’를 압축한‘C·A·S·E(카세)’로 요약된다.

산업 측면에서 자율주행차는 AI, 5G 통신, 센서,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차세대 반도체, 소프트웨어 등 첨단 과학과 디지털 기술들의 융·복합이 필수적 이다. 대규모 투자와 기술력 확보가 필요한 만큼 다른 업종과 동맹체제 구축이 최 우선이다.

현대기아차그룹은 자율주행차의 두뇌 기능을 하는 AI 기반의 통합제어기와 센서 개발을 위해 미국의 인텔, 엔비디아와 협력 관계를 맺었고, 중국 바이두가 주도하는 자율주행차 개발 사업인 아폴로 프로젝트에도 참여했다.

또 2019년 9월에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세계적 기술을 보유한 아일랜드의 앱티브와 미국 보스턴에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데도 합의했고, 현대기아차와 앱티브는 50대 50의 지분으로 설립하는 합작법인을 통해 2022년까지 모두 40억 달러(약 4조 7800억 원)를 투자해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있다.

현대차는 1월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0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를 통해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공개하기도 했다.

구글의 자율주행차 사업 계열사인 웨이모는 미국 피아트 크라이슬러 오토모빌스(FCA), 영국의 재규어랜드로버(JLR)와 제휴로 차량 개발을 하다 2019년부터는 르노-닛산-미쓰비시 3사 연합과 제휴 관계를 확대고, 미국 제너럴모터스(GM)는 최근 일본 혼다자동차와 소프트뱅크로부터 11억 5000만 달러(약 1조 3300억 원)의 투자 유치와 함께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독일 폴크스바겐 그룹은 미국 포드와 손잡고 자율주행차 플랫폼 운영을 위한 AI 공동개발에 나섰다.

폴크스바겐은 마이크로소프트와 자율주행차 전용 클라우드 서비스 구축에도 합의했다.

EndFragment

WEDDINGS

Describe what you offer here. add a few choice words and a stunning pic to tantalize your audience and leave them hungry for more.

제휴안내

Signature_도레이케미칼_상하조합(S)
(주)우진환경개발
한국품질명장협회
KAPSM(RGB)
한국서비스경영
한국품질경영

세계서비스경영연구원(주) | 한국소비자뉴스 [KCN뉴스]사업자등록번호:768-87-00053 | 발행인: 곽영환 | 편집인: 배석호 |  소재지:서울시 강서구 양천로 564 (두산위브센티움 208호) | 대표전화:02-3664-1650 | 이메일: info@kcnews.co.kr | 등록번호: 서울, 아04140 | 등록연월일:2016년 8월24일 | 발행연월일:2016년 8월24일 | 청소년보호책임 : 배석호자:  | copyrightⓒ2016 한국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kcnews.co.kr

Designed by wixwe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