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화 드라마 ‘조선구마사’ 2회만 중국풍 논란에 전격 방송폐지 결정


SBS 월화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이번주 방송 2회만에 폐지되었다..

드라마에서 노골적으로 중국풍 소품과 의상을 사용해 시청자 반발을 산끝에 문을 내리는 것이다.

26일 SBS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SBS는 본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친 상황”이라며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 되는 상황이지만 SBS는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선구마사’는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태종과 훗날 세종이 되는 충녕대군이 악령에 맞서 벌이는 혈투를 그린 드라마다.

첫 주 방송이 나가자마자 중국풍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2일 첫 회에 방송된 연회 장면이 문제가 됐다.

중국 명나라를 통해 조선에 들어온 서역의 구마사를 맞이한 식탁에 월병, 피단, 중국식 만두 등이 올랐고, 극중 의상과 군사들이 사용하는 검(劍)이 중국 것이란 지적을 받았다.

또한 왕으로 오를 충녕대군(세종대왕)이 연회장 한쪽에 서서 사신을 맞이하고 월병과 중국식 만두를 대접하는 장면도 모욕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동북공정으로 커지는 반중 정서를 자극하여 시청자 불만이 폭주하자 삼성전자 등 주요 광고주들 사이에서 광고 철회 움직임 일어나고, 촬영 장소제공 시.군에서도 장소제공 취소 움직임마저 일었다.

이에 지난 24일 드라마 제작사인 YG스튜디오플렉스·크레이브웍스·롯데컬쳐웍스는 “예민한 시기에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극중 충녕대군이 구마사 일행을 맞는 장면 중 문제가 되는 것은 모두 삭제해 다시 보기와 재방송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비판이 계속되자 이틀만에 SBS는 드라마 방송폐지를 결정했다.

WEDDINGS

Describe what you offer here. add a few choice words and a stunning pic to tantalize your audience and leave them hungry for more.

Get In Touch